서울 | 경기 | 인천
대전 | 충청도
부산 | 경상도
전라도
강동점
강변점
강서점
대구점
대전점
순천점
시흥점
여수점
용산점
인천점
서면점
덕천점
대연점
양산점
창원점
 
홈 > 류마티스 질환 >통풍성 관절염

통풍성 관절염

통풍성 관절염
통풍은 주로 다리나 발가락 관절, 발목 관절에 요산(尿酸)이 침착돼 염증성 관절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요산은 퓨린이라고 하는 천연화합물의 최종 분해산물이다. 이 요산
성분이 몸속에 쌓이면 심하게 부으면서 염증이 생겨 빨갛게 되고 뻣뻣해져 통증을 느끼게
된다. 가장 큰 특징은 찌를 듯 극심한 통증이다. 통풍이 찾아온 경우라면 주로 밤에 통증이
심해져 잠을 이룰 수가 없다. 증상이 발전하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통증이 지속되어 걷기
힘든 지경에까지 이르게 된다. 일단 통풍성 관절염이 생기면 약 85~90%가 하나의 관절에 급성 관절염의 형태로 나타난다. 중장년층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퇴행성 관절염과는
달리, 통풍성 관절염은 30~40대의 비교적 젊은 남성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주로 엄지 발가락, 발목, 무릎 등 하지의 관절에 흔히 발병하며, 특히 전체 통풍 관절염
환자의 90%이상이 엄지 발가락에 관절염 증상을 나타난다.
통풍성 관절염이 의심되는 경우
  1. 한번 이상의 급성 관절염 발작
  2. 하루 이내에 최대의 관절염이 발생되는 경우
  3. 한 개의 관절을 침범한 발작성 관절염
  4. 관절부위의 붉은 발작
  5. 첫 번째 발가락 관절의 통증이나 종창
  6. 한쪽의 발목관절을 침범한 발작
  7. 통풍결절로 의심되는 결절
  8. 고요산혈증
  9. X선 검사에서 한 관절의 비대칭적 종창
  10. X선 검사에서 골미란이 없이 발견된 피골하의 골 낭포
  11. 발작이 있을 때 채취한 윤활액의 세균배양이 음성인 경우
통풍성관절염 예방 10계명
  1. 규칙적인 식사습관을 들인다.
  2. 지나친 운동은 금물, 특히 무산소 운동인 웨이트 트레이닝은 자제하도록 한다.
  3. 단백질 위주의 식단을 제한한다.
  4. 통풍이 잘 생기는 관절의 반복적인 손상을 줄인다.
  5. 적정 체중을 유지한다.
  6. 통풍과 비슷한 증상이 있다면 전문의 진찰을 받도록 한다.
  7. 40대 이후, 혈중 요산수치를 점검하도록 한다.
  8. 하루에 2L 이상의 수분을 섭취해 요산이 몸 밖으로 잘 배출되게 한다.
  9. 피곤한 상태에서의 지나친 신체활동은 삼간다.
  10. 술과 기름진 음식, 이뇨제나 아스피린은 요산수치를 올리므로 가급적 섭취를 줄인다.

 
 
강동점 강변점 강서점 대구점 대전점 순천점 시흥점 여수점 용산점 인천점 서면점 덕천점 대연점 양산점 창원점